4:09
2018, 2 channel HD video, color:17 min 35 sec; b&w: 12 min, sound







4:09, video stills, color, sound, 17 min 35 sec


----------






4:09, video stills, b&w, sound, 12 min


----------


"4:09 by Soyung Lee started from “8½”, a title of a film by Federico Fellini (1964) and a title of an exhibition by Harald Szeemann (1969), which was the proposed theme from Sunghui Lee*. After seeing the relay exhibition project in 2017 at Sewoon Arcade, Sunghui Lee thought about solitude, irony, and conflict of a creator (including the artists and the curator). Hence, Sunghui chose Fellini and Szeemann as pioneers of dealing with such sentiments sparked from a relationship based on creativity, and selected the two creators’ work by the same title, “8½”, as the artists’ labyrinth.

While Fellini and Szeemann named their work (film) by the number of produced films and of years curtailing for exhibitions, Soyung Lee “presumed the time, 4:09 am/pm, to be a time in a day for creators to be a bit lazy to daydream or get lost in thoughts.” The artist spent the last few years working on small-scale video productions, where the roles of a director, staff, and actors were divided; she directly and indirectly reflected some thoughts provoked during this process in 4:09.

If the solitude of the great artists of the 20th century Modernism such as Fellini or Szeemann was a subject of melancholy itself, Soyung Lee approached creator’s solitude as responsibility and isolation felt when making many decisions during a production. Lee says a creator’s solitude was not an independent notion of contemplation, as she wouldn’t normally think or speak of it. Therefore, the image of a creator and a Modernist genius like Fellini or Szeemann, who creates his own world in the solitude, was both heavy and light in weight from time to time, leaving her with a complex set of emotions."
- Text from the leaflet of the exhibition, Obsession, 2018

*Sunghui Lee is the curator of the group show, Obsession, held at Arko Art Center in 2018


----------


이 작품은 2018년 아르코미술관에서 열린 <옵세션>전(이성휘 기획)에서 참여작가마다 다르게 주어진 주제 중, 페데리코 펠리니의 영화 <8과 1/2(1964년)>과 하랄드 제만이 기획한 같은 제목의 전시 <8과 1/2(1969년)>에서 이성휘가 제시한 키워드 ‘창작자의 모순, 갈등, 고독’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펠리니와 제만은 창작물의 수와 연도를 따라 <8과 1/2>이란 제목을 지었다면, 새벽과 오후 4시 9분은 창작자들이 꿈과 상념, 망상에 빠질 수 있는 조금 나른한 시간으로 상정했다. 등장인물 간의 대화 내용과 독백은 동시대의 창작자인 기획자, 배우, 작가가 겪는 일련의 고민과 생각들을 다루고 있다. 펠리니 감독과 제만의 제작과 기획 방식에 드러난 고뇌가 고독 속에서 자신의 세계를 구축하는 모더니스트적인 창작자의 모순과 갈등에 기인한다면, 이 작품은 동시대 예술가들이 프로덕션 형식으로 일할 때 서로의 역할 분담과 창작자의 소통 방식, 관객의 수용 범위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직면하는 책임감과 고립감을 다룬다.

각 작가가 모두 다른 주제로 작품을 제작하는 다소 생소한 방식의 기획전에서, 세계적인 거장 감독과 기획자의 1960년대 작품을 동시대적인 의미로 재고찰하는 과정을 내용뿐 아니라 컬러와 흑백 영상으로 구성된 2채널 방식의 미쟝센에 드러나는 대칭적인 질감과 색감, 무게를 통해서 재현하고자 했다.


----------


Exhibition view of Obsession, Arko Art Center, Seoul, 2018
Photo by KDK studio


----------


Exhibition history 전시 이력:
Obsession, Arko Art Center, Seoul, 2018


----------


Credits

Cast:
Hyun Joo PAIK, Geunah LIM, LEE Gil
BADRAKH Uran-Erdene (aka UKA), Dongwon KIM

Director of Photography: Seong Yong LEE

Camera Assistant: Soon Seop SHIN

Lighting: Se Hwan PARK

Lighting Assistant: Yong Joo HYUN

Sound Recording: Jong Moon JEONG

Set Design Assistant: Sangbin IM, Mingi LEE

On Set Assistant: Mingi LEE, Khu Hyun KIM

Editing: Soyung LEE

Color Grading: Seong Yong LEE

Sound Editing: Seong_il KIM

English Subtitles Proofreading: Joel MCKEE

Thanks to:
Sunghui LEE, Shekh ALMAMUN
Catherine KIM, Hyungji PARK

Music: "Mountain Spring"

Arranged & Performed by: Josefina REZENWASSER

Written & Directed by: Soyung LEE


----------


크레딧

배우:
백현주, 임근아, 이길
바드라흐 오란에르뎅(오카), 김동원

촬영: 이성용

촬영팀: 신순섭

조명: 박세환

조명팀: 현용주

음향: 정종문

세트 디자인 도움: 임상빈, 이민지

현장 어시스턴트: 이민지, 김규현

편집: 이소영

색보정: 이성용

사운드 편집: 김성일

영어자막 감수: 조엘 맥키

도움주신 분들:
이성휘, 섹 알 마문, 김수현, 박형지

음악: "옹달샘"

편곡/연주: 호세피나 레젠바이저

대본/연출: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