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ssing Toes
2007, single-channel video, 3 min 45 sec

You can see lots of people and stores everywhere in Seoul. But Itaewon is a little bit different even though it is the place that meets such conditions. What is so different about it? What makes this place distinguished from others are not only the people on the street, exotic stores and signboards that you may think are weird, but also the word “foreigners” which the meaning is already implicated in the name “Itaewon.” This place goes beyond the question, “where is this?” and carries the cultural sensibility, “I don’t care wherever this is,” along with the receptiveness that a little bit of insolence, defiance, chaos may be allowed. Is this because of the ambiguous openness that we hid in the word “foreign, foreigner?”
This work deals with a happening which is based on such cultural characteristics of Itaewon. The protagonist, who lost his body part, toes, looks for it in Itaewon for 4 days with confusion. It is produced in double structure – Itaewon streets, festivals, alleys, stores and Muslim temple were taken by digital camera, a beam projector was used to make those images as backgrounds, and the protagonist was arranged to be in front of these backgrounds. It describes someone wandering to find his missing body part with the rhythm of music and at the same time, shows the special characteristic that the place Itaewon gives as the mise-en-scene.

서울의 어느 거리에서나 수많은 사람들과 상점들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이태원은 이런 비슷한 조건들을 두루 갖춘 동네임에도 조금 이질적인 공간이다. 무엇이 다른가? 이 공간을 다른 곳과 경계 짓는 것은 거리를 서성이는 사람들과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이색적인 상점들, 간판들뿐 아니라, “이태원” 이라는 말에 이미 함축되어 있는 “외국인” 이란 단어가 아닐는지. 이 곳은 “여기가 어딜까?” 라는 질문을 넘어 “여기가 어디라도 상관없다”는 문화적 감수성과 더불어 조금의 불손함과 불온함, 어지러움도 용납될 것 같은 수용성 또한 지닌 듯 하다. 우리가 “외국, 외국인”이란 단어 속에 숨겨놓은 모호한 개방성 때문일까?
이 작업은 이런 이태원이 가진 문화적 특성을 배경으로 일어난 하나의 사건을 다루고 있다. 주인공은 신체의 일부인 발가락이 사라진 당혹스러운 상황에서 이태원 곳곳을 4일 동안 헤매며 자신의 발가락을 찾는다. 이태원 거리, 축제, 골목, 상점, 이슬람사원 등을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후 프로젝터로 투사하여 배경으로 사용하고, 주인공을 이 배경 앞에 배치시켜 촬영하는 이중적 구조로 제작하였다. 이태원의 장소성과 미장센을 담아내는 동시에 이곳에서 사라진 신체의 한 부분을 찾아 헤매는 모습을 음악의 리듬으로 함께 묘사했다.

Exhibition history:
About & Around, Gallery Dr. Dobae, Itaewon, Seoul, 2007

Go to video

Back